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테마글쓰기

내가 3번 읽은책은 "강아지똥"권정생
지훈 프란시스코 2017-03-25 11:16:42 조회 : 374

2008년 군대 전역후 컴퓨터 앞에 앉아 인터넷을 하였다. 서핑을 하다가 "강아지똥" 이라는 애니매이션을 보고 눈물이 났다. 내 이야기 같았다. 위로 받았다. 그 시절 나는 군대에서 과로해서 지쳐있었고 상처 받았다. 집안 사정이 나빠서 대학 복학도 어려운 처지 였다. 미래가 불안 하고 심신이 지쳐 있었다. 우울했다. 내 자신이 볼품없고 잘하는 것도 좋아하는 것도 없는 루져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강아지 똥" 을 보고 힘이 났다. 내가 루져가 아니라는 마음이 생겼다. 

중고 서점에서 종이책 "강아지똥"을 샀다. 그림이 좋았다. 지금도 길을 걷다가 민들레가 보이면 "강아지똥"이 생각난다. 

흙덩이는 말했다. "하느님은 쓸데없는 물건은 하나도 만들지 않으셨어, 너도 꼭 무엇엔가 귀하게 쓰일거야"

아직도 나는 직장이 없고 돈도 없고 기술도 없다. 하지만 꼭 무엇엔가 귀하게 쓰일꺼다. 

47
댓글
이반 투르게네프 *첫사랑* 4/11의 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