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SHARE
0

우리 네 식구는 바퀴 위에서 산다

이주영
2020년 01월 12일
 


 

주목: 여행, 다른 가치를 실천하는 이동


 

우리 네 식구는 바퀴 위에서 산다. 캠핑버스를 타고 아르헨티나에서 출발해 우루과이, 브라질, 볼리비아, 페루를 거쳐 얼마 전 에콰도르 국경을 넘었다. 우리는 삼십대 중반의 부부와 두 아이로 이루어진 평범한 가족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살면서 큰아이를 초등학교에 보내고 비교적 안정된 삶을 꾸려가던 우리가 이런 어마어마한 장기 여행을 기획하게 된 이유는, 역설적이게도 여행을 많이 하고 싶어서가 아니었다. 우리는 단지 ‘이동하며 사는 삶’을 실행해보고 싶었다. 소문난 관광지를 돌거나 ‘47개국 방문’ 같은 숫자 경쟁을 하는 여행이 아닌, 최소한의 살림살이를 바퀴 위에 얹고 자전거를 타듯 움직이는 그런 삶을 살고 싶었다.

어릴 때부터 무전여행을 했던 남편과는 그런 면에서 죽이 잘 맞았다. 둘 다 유명한 관광지에 관심이 없고, 소셜미디어에 여행 사진을 올리는 것에도 소질이 없었다. 맛집에 가거나 고급 호텔에서 잠을 자는 것에도 그리 흥을 느끼지 못하는 성격들이었다. 그보다 여행지에서 만난 현지인들과 친구가 되었을 때, 그들이 현관문을 열고 사소하고 사적인 것들을 서슴없이 드러내주었을 때 우리는 진심으로 희열을 느꼈다. 다른 세계, 다른 문명, 다른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들에 대해 궁금해서 미칠 지경이 되었을 때 우리는 결국 바퀴 달린 집으로 이삿짐을 실어 날랐던 것이다.

길이가 십 미터에 달하는 이 캠핑버스는 90년대 지어진 작은 아파트 같은 인상을 준다. 작은 공간에 거실과 부엌, 화장실과 샤워실, 옷장과 침실까지 빼곡하게 들어차 있으니 한 사람이 지날 때 다른 사람은 비켜서야 하고, 화장실 문을 열려면 옷장 문은 닫아야 한다. 지금은 적응이 되어 이런 점을 항상 염두에 두고 움직이지만 여행 초반에는 이동할 때마다 살림살이들이 떨어져 가슴이 철렁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전문은 유료 구독신청 후에 읽으실 수 있습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