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아다니아 시블리 소설 「이 바다는 모하메드 알 카티브의 것이다」

 60분이, 3600초가 흐른다. 무한한 시간.
바다의 파도 말고 그 누가 숫자를 3600까지 세본 적 있을까?